Last Edit : 2017.9.22 금 16:46
 
 
,
기획연재고재섭
내병은 내가 고친다/ 딸꾹질을 없애려면
고재섭  |  webmaster@newsj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승인 2012.02.16  08:27: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딸꾹질은 그리 위험하지 않지만 매우 성가시고 불편한 증상이 아닐 수 없다.

 

딸꾹질의 대부분의 처방은 혈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면 딸꾹질이 멈춘다는 원리를 이용하고 있다.

즉 숨을 멈추거나 코와 입을 덮도록 종이봉투를 대고 숨을 쉬는 것이다.

 

나는 우리 아이의 딸꾹질을 이렇게 고칩니다.

"숨을 쉬지 않고 몇초 동안 참을 수 있는지 한번 볼까?"

하고는 시계를 잰다.

대개는 한번에 멎으나 안 멎는 경우도 있다.

그럴 때는 기록을 늘리자며 두세 번 시키기도 한다.

 

두 번째는 뇌에서 위에 이르는 미주 신경을 자극해도 딸꾹질을 멈추는 데 도움이 된다.

이러한 종류의 처방으로는 물을 걸으면서 천천히 마시거나 바싹 태우거나 마른 토스트, 또는 숯으로 만든 환(늘 가정에 비치해야 할 상비약입니다)을 천천히 씹어삼키는 것이다.

얼음을 깨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혀를 쑥 내민다든지 눈동자를 어루만지는 것도 미주 신경을 자극한다.

 

세 번째는 시채탕이라고 해서 감꼭지를 달여먹는 것이다.

감꼭지(감의 꽃받침 부분, 경동시장에서 팝니다) 15개 정도를 물에 달여 그 즙을 먹는다.

 

딸꾹질도 사람에 따라 듣는 처방이 다 다르기 때문에 어느 것이 자신에게 맞는 처방인지는 신중히 선택하여야 한다.

 

<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고재섭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하나님의 교회, 한가위처럼 풍성한 사랑 나눠
2
"청와대 가정의 날 '칼퇴근'..읍면동은 꿈(?).."
3
“선흘주민도 모르는 동물테마파크 조성(?)”
4
“양돈농가 전폭 지원..검.경이 나서야”(13)
5
“제주시 불법광고물 단속, 가끔은 여유롭게..”
6
“양돈농가 보조금지원 사업 제대로 되고 있나”(12)
7
용담해안도로서 남방돌고래 사체 발견...‘매립’
8
“우리는 제주환경을 정말 사랑합니다..”
9
한국건협제주도지부, 해병9여단 금연클리닉 실시
10
이상순 시장, “쓰레기 배출제, 현장에서 해답 찾다”
신문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안내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 제주 아-01037 | 등록일 : 2012년 2월29일 | 창간일 : 2009년 5월1일(창립 2008년 12월1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 108(삼도2동) | Tel 064-751-1828 | Fax 064-702-4343 | 발행인/편집인 : 고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현준
Copyright 2007 제주환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hj007@hanmail.net